남부투어

똘레도+그라나다 1박 2일

똘+안달루시아 3박 4일

 그라나다

그라나다+론다+세비야

네르하+프리힐리아나

상품 :〚A02〛그라나다 1일 워킹투어

안달루시아 1박 2일

루트 : 알함브라 궁전-알바이신 지구-시내

 세비야

소요시간 : 1일( 09:30 ~ 18:00경 )
특징 :

[워킹 투어 A]

[워킹 투어 B]

세비야+론다+그라나다

오디오 기기 제공

가이드 동행 궁전 내부 설명

리스본 2박 3일

요금 :

200€

350€

1~4인 요금 1~4인 요금
포함사항 1)한국인 가이드 비용

1)한국인 가이드 및 현지 로컬 가이드 비용

2)한국어 오디오 기기

불포함사항

1)입장권

1)입장권

pick up SERVICE

1 입구 : 사이프러스 길, 수로교
2 세까노 : 칠층탑, 아벤세라헤스 궁터

3 까를로스 5세 궁 : 원형 정원, 알함브라 박물관, 미술관
4 알까사바 : 군사 구역, 벨라탑, 무기의 탑, 아다르베 정원
5 나스리드 궁 : 멕수아르궁, 꼬마레스 탑, 아랴야네스 정원, 사자의궁
6 빠르딸 : 빠르딸 궁, 기도소, 유수프 3세 궁터, 탑들

7 헤네랄리페 : 새로운 정원, 아세끼아 정원, 술탄의 정원, 물의 계단, 아델파스 산책로

1 까떼드랄 : 대성당 - 왕실 예배당 - 알까이세리아
2 누에바 광장 : 레알 찬셀레리아 - 산따 아나 교회
3 다로강 : 아랍 목욕탕 - 고고학 박물관 - 슬픔의 거리

4 산 니꼴라스 전망대 : 알함브라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는 최고의 전망대
5 라르가 광장 : 알바이신 지구의 중심광장
6 아랍거리 : 아랍 기념품점과 떼떼리아 들이 늘어선 거리

참고사항 :
1. 시내투어는 도보투어를 기본으로 하며, 필요할 경우, 버스나 택시를 이용하 수 있습니다.
2. 전체루트는 나스리드 궁 입장시간에 따라 탄력적으로 진행됩니다(예: 오전 시내, 오후 궁전)
3. 저녁에 진행되는 플라멩고 혹은 야경투어는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

[F01]플라멩고 투어

[A02]야경 투어

픽업+공연+야경+음료 한인가이드+야경

DAYS

LOCAL

TIME

DETAIL RUTE

1일

Granada

 

09:30

호텔 로비 미팅후 궁전으로 이동

 

 

Acceso

궁전으로의 접근은 버스나 택시를 이용하여 매표창구가 있는 정문으로 도착하기도 하지만, 그라나다 문을 보기 위해서는 누에바 광장에서 고마레스 언덕길을 거치는 가장 전통적인 루트를 추천한다 ↓

그라나다 문을 지나 울창한 숲속길을 오르다보면 워싱턴 어빙의 동상을 볼 수 있다. 알함브라 궁전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된 '알함브라의 이야기'를 쓴 작가로 '알함브라의 아들'이라는 칭호를 받았다 ↓

간단한 청문사항은 성문 앞에서 즉석 처리했다고 해서 정의라는 이름이 붙은 '정의의 문' 커다란 아치 위에 손모양과 수술달린 열쇠모양을 볼 수 있고, 왕권(Royalty)을 상징하는 진주조개 모양도 보임 ↓

Alcazaba

알바이신 지구에서 3면이 가파른 언덕과 절벽으로 둘러쌓여 방어에 유리한 지금의 알카사바로 왕궁을 옮긴 무하마드 1세는 기존 성벽을 개축하고 물을 끌어오는 대역사인 수로시스템을 완성한다 ↓

알카사바로 들어서면 아래 사진과 같은 지하감옥(Dungeon)을 볼 수 있다. 포로를 가두어 두고 필요시 양측의 포로를 교환하기도 했고, 혹은 소금이나 향신료를 저장하던 식료품 저장고로도 사용 ↓

포도주에 작곡자 클라우드 드뷔시의 이름이 적힌 세라믹 패녈이 있다. 포도주의 문이 그려진 엽서를 받고 악상이 떠올라 즉석에서 작곡하게 된 곡이 전주곡인 '포도주의 문'이라고 한다 ↓

Palacio Carlos V

스페인 통일을 완수한 카톨릭 양왕의 외손자이며, 신성로마 황제인 막시밀리아노의 손자인 까를로스 5세의 명에 의해 건축된 까를로스 5세 궁, 현재 알함브라 박물관, 미술관, 전시회 공간으로 사용 ↓

Palacio Nazaries

맥수아르 궁은 꼬마레스 궁과 사자의 궁이 건설된 후에는 주로 청문회장으로 사용되게 되며, 정복 후에는 예배당이 들어서고, 천장이 막히고 창문이 만들어지는 등 많은 개조가 이루어지게 된다 ↓

조각품이나 회화를 사용하지 않고 기하학적 디자인에 기반을 둔 세라믹 타일과 비문장식인 캘리그래피 그리고 식물의 잎 가지 줄기 등을 장식화 한 아라베스크 문양으로 가득하다  ↓

솔로몬의 전설에 나오는 청동의 바다와 비슷하게 12마리 사자가 커다란 수반을 받치고 있는 정원 둘레로 4개의 홀이 감싸고 있는 사자의 정원, 왕의 사적인 공간으로 하렘(Harem)이라고도 한다 ↓

정복후 알함브라를 방문하는 황제의 거처를 급조하면서 두자매의 홀에서의 전망은 막히게 된다. 대신 린다라하 안뜰이라는 아름다운 정원을 만들었는데 궁전에서 가장 로맨틱한 곳이었다고 한다 ↓

Partal

이슬람 시대의 궁전이 정복 후 산 프란시스코 수도원으로 바뀌게 되고, 20세기 들어서 현재의 빠라도르 호텔로 개조되었다. 왕실 예배당이 완성되기 전까지 카톨릭 양왕의 유해가 이곳에 안치↓

유수프 3세 궁 터, 감수성이 예민한 16세에 살로브레냐 성에 갇혀 있다 16년 후 풀려나 32세에 왕위에 오른 유수프 3세, 알함브라에서 가장 아름답고 호화로운 궁으로 알함브라 성주가 살던 곳이기도 ↓

기독교 처녀에게 마음을 빼앗긴 술탄은 감금의 탑에 그녀를 가두고 왕비가 되었을 줄 것을 간청하게 되는데.. 결국 이 기독교인 처녀는 이슬람으로 개종하고 이름을 소라야(샛별)라고 개명한다 ↓

Generalife

헤네랄리페의 수로의 안뜰(Patio de la Acequia), 수로의 물은 사이프러스 길을 따라 알함브라 궁전()으로 들어가는데, 수로를 따라 위로 물을 뿜어내는 꼭지들은 나중에 만들어진 것이다 ↓

헤네랄리페 술따나의 정원에서 높은 정원으로 오르면, 양쪽으로 물이 흐르는 물의 계단(Water Stairway)이 나온다. 월계수가 아치형으로 감싸고 힘차게 흐르는 물소리는 고요한 정적을 깬다 ↓

Albaycin

14:00

궁전을 내려와 다로강을 따라 걸으면 궁전이 올려다 뵈는 뜨리스떼 산책로가 나온다. 이곳은 시와 문학과 음악을 사랑했던 98세대로 대표되는 예술인들이 즐겨 찾던 가장 낭만적인 곳 중의 하나라고

알함브라 궁전과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곳 중의 하나 산 니꼴라스 전망대, 해진 뒤 이곳에서 건너편 궁전을 바라보는 것을 보통 알함브라의 야경이라고 한다 ↓

알함브라의 나스리드 왕조 이전 시리왕조 때의 뻬사스 성문, 성문밖 시장에서 장사치들이 저울을 속이는 일이 빈발하자 눈금이 조작된 저울을 압수하여 경고의 표시로 성문위에 걸어두었다는데 ↓

알바이신 지구의 중심 광장이자 지금도 주민들의 생활의 중심이 되고 있는 라르가 광장, 가꾸고 정돈된 관광지와 달리 과일과 옷가지를 팔고 사는 사람들로, 또는 지나치는 여행객들로 분주하고 소박

남편이자 왕인 무레히 하산이 기독교인 처녀에게 마음을 뺏겨 결국 왕비의 자리를 내주고 쫒겨나게 되는 아익사(Aixa)가 거주했던 다르 알-오라(Dar al-Horra), 정직한 왕비가 사는 집이라는 뜻

알바이신 골목의 벽이나 담장에 그려진 낙서(그래피티)를 구경하는 것도 쏠쏠한 재미, 박물관의 유명한 그림도 아닌 이상 굳이 무슨 뜻인지 알하야하는 부담은 없으나.. 작품과 낙서의 경계는? ↓

Sacromonte

알바이신 지구 옆 신성한 산이라는 뜻의 사끄로몬떼, 지금도 집시들의 동굴 주거지가 밀집해 있는데, 궁전쪽으로 우수한 전망을 갖고 있으며, 저녁이면 동굴 플라멩고가 공연되는 곳이기도 하다 ↓

Centro

16:00

스페인 통일을 완수한 카톨릭 양왕(페르난도 2세, 이사벨)의 유해가 묻혀있는 왕실 예배당, 원래 똘레도에 묻힐 생각으로 수도원을 지었으나, 통일을 완수한 그라나다에 묻히고 싶다는 유언을 남긴다 ↓

왕실 예배당과 붙어 있는 그라나다 대성당은 중앙 네이브에 성가대석이 없어 내부가 전체적으로 시원스런 느낌을 준다. 중앙 제단 위에 성모 마리아의 생애를 그린 7개의 그림을 볼 수 있다  ↓

알까이세리아는 원래 이슬람 비단 시장이었으나 정복 후 포목, 삼베, 마포, 금 등과 아울러 가죽, 구두, 카카오, 향료 등도 취급하게 되는데, 최근에는 기념품이나 관광용품 가게들이 들어서 있다  ↓

곡물 교환소 내지는 석탄 야적장이라고 부르는 이곳은 상품들을 저장하는 시설과 상인들이 숙박하는 게스트 하우스 역할을 하던 곳이다. 이후 공연극장, 아파트 등 여러 용도로 사용되기에 이른다 ↓

그란비아가 시작되고 누에바 광장으로 들어가는 지점이 이사벨 카톨릭까 광장인데, 크리스토발 콜럼부스가 이사벨 여왕에게 신대륙 탐험을 청원하는 장면의 동상이 있다 ↓

Granada

18:00

시내 관광을 마치고 여행종료

DAYS

LOCAL

TIME

DETAIL RUTE

알함브라 궁전 투어동굴 플라멩고 및 야경투어그라나다 시내 워킹투어그라나다 야경투어

그라나다·론다·세비야  세비야·론다·그라나다 네르하·프리힐리아나마드리드·안달루시아 포르투갈 투어

스페인 관광청 등록번호(CIAN) 1864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