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b

투어소개

안달루시아의 주요 관광 도시인 꼬르도바, 세비야, 그라나다 등으로 이동하는 교통편은 주로 고속버스(Alsa)나 기차(Renfe)를 이용하게 됩니다. 하지만 지방도로에 접해있는 절경의 도시 론다나 하얀마을 사하라는 대중교통으로의 접근이 사실상 불편합니다.

저의 투어상품은 아름다운 안달루시아 들판과 끊임없이 펼쳐진 올리브 밭들 그리고 여름철 해바라기 세상을 만드는 A376 도로 등을 거쳐 여러분을 편안하고 안락하게 모실 것입니다.

투어요금

390€ / 2인 기준 / 1인 추가 +30€
포함 사항
전담 가이드 요금
차량 관련(유류비, 통행료, 주차료)비용
불포함 사항
점심 식사
기타 개인 물품

필수안내

  • 여름철 선글라스, 모자 필요할 수 있습니다
  • 시내 호텔 일부는 일반 차량 진입이 통제됩니다
  • 이 경우 호텔 가까운 곳에서 픽업 혹은 드롭이 이루어 집니다
  • 어린이(135cm이하)차량용 의자 필요, 미리 연락요합니다
  • 투어코스

  • 세비야 출발
  • 사하라 데 라 시에라 : 전망대, 까스띠요
  • 론다
    • 누에보 다리 : 헤밍웨이 산책로, 전망대 정자, 투우장
    • 뷰 포인트 : 광장, 뷰 포인트
    • 빠르산뜨 광장 : 시청, 산따 마리아 마요르 성당, 산적 박물관
    • 옛날 다리 : 남쪽 성벽, 옛날 다리, 목욕탕
    • 투우장
  • 안떼께라, 인연바위, 아르치도나, 산타페
  • 그라나다 도착
  • Info.

    스페인의 역사, 이슬람의 이베리아 반도, 국토회복운동, 산타페 협약, 연인바위, 압델레만 1세, 율리우스 카이사르 시저, 어네스트 헤밍웨이, 라이너 마리아 릴케, 오손 웰스, 과거 국경마을 사하라 데 라 시에라..

    Cite

    "나는 아름다운 정원을 찾아 세상을 헤맸다네, 그러다 마침내 발견한 곳이 이곳 론다의 하늘 정원이라네.." Rainer Maria Rilke.

    books

    스페인 내전 초기 작은 마을의 파시시트들이 벼랑 꼭대기에 있는 광장에서 마을 사람들로부터 몽둥이로 맞은 뒤 벼랑으로 내던져지는 장면이 나오는데, 죄수를 가두는 감옥이었고 적을 처형하는 곳으로 공화파와 프랑코파가 마을을 점령했을 때 적을 실컷 때린 뒤 협곡으로 던졌다고 한다. 지금은 협곡의 생성 과정 및 론다와 관련된 시청각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